조갑제 칼럼 조갑제 칼럼

[조갑제 칼럼] 국민연금 더 받는 것보다 핵방공호 만드는 게 더 급해

全국민의 114%가 들어갈 수 있는 스위스의 核방공호

조갑제 조갑제닷컴대표 | 최종편집 2015.05.24 20:36:4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갑제 조갑제닷컴대표

   

全국민의 114%가 들어갈 수 있는 스위스의 核방공호

趙甲濟   
  
 스위스는 1515년 프랑스와 베니스 공화국 연합군에 패배한 이후 500년 동안 전쟁에 휘말린 적이 없다. 외교적으로는 중립이고, 군사적으론 全국민의 예비군化 및 全국토의 지하 요새化에 성공한 덕분이다.  
 1963년 10월4일 이후 스위스는 민방위법에 따라 새 건물을 지을 때 核방공호 건축을 의무화하였다.
주거지와 병원 등에 약30만 개의 방공호와 약5100개의 공용 방공호가 있다.
큰 것은 2만 명을 수용한다. 알프스 산맥의 땅속은 방공호 網이 미로처럼 퍼져 있다.
핵폭탄이 터지면 全인구의 약114%가 방공호에 들어가 장기간 생존할 수 있게 준비되어 있다.

스웨덴은 全인구의 약80%, 핀란드는 약70%를 대피시킬 수 있는 핵방공호를 가지고 있다.
이스라엘은 全국민의 약3분의 2를 보호할 수 있는 시설이 있지만 핵방어 능력은 거의 없다.

 2005년 스위스 의회에 핵방공호 건설 의무 조항을 폐기하자는 제안이 제출되었지만 정부는 테러집단이 핵무기를 쓸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 기존의 정책을 지속하기로 결정하였다.

 스위스가 핵방공호를 유지 관리하는 데 쓰는 돈은 매년 약1억5000만 달러이다. 전국 방공호의 총가격은 약100억 달러로 추정된다. 주택용 방공호 건축비는 개당 평균 약9400 달러이다. 자신의 집에 방공호를 짓기 싫은 이는 행정당국에 1곳(1.5室) 당 약1300 달러를 납부, 公用 방공호 건축에 쓰도록 하고 시설을 배당받는다.
 스위스 식으로 핵방공호를 짓는다면 인구가 약7배인 한국은 약700억 달러를 들여야 한다. 與野가 한때 가입자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합의하였던 국민연금 지급률 10% 포인트 인상안을 실천하는 데는 2100만의 가입자가 매년 약35조 원을 더 내야 하는 것으로 계산되었다. 그런 추가부담 2년분이면 5000만 한국인이 북한의 핵공격으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지만, 핵방공호를 만드는 게 국민연금을 더 받는 것보다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지는 않은 듯하다. 
[조갑제닷컴=뉴데일리 특약]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