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북핵 대응 3각 공조 가동, 중국과도 노력 한다지만...

청와대 "시진핑 통화계획 아직 없다" 北 감싸는 중국인데

北 핵실험 2시간 30분 만에 오바마와 공조, "최단 시간 안에 한-미 정상 간 통화"

오창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9.11 15:56:1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오창균 기자
  • crack007@newdaily.co.kr
  • 뉴데일리 정치부 차장 오창균입니다. 청와대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와 주요 정당 활동을 취재해왔습니다. 舊 통진당과 종북세력의 실체를 파헤치고 좌파 진영의 선전선동에 맞서고 있습니다. 팩트와 진실을 확인해 보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에 앞장서겠습니다.

 

청와대는 11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을 둘러싼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통화 계획에 관해 "아직 통화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미국, 일본, EU 측과 통화를 이미 했고 중국이나 러시아와 통화하기 위한 그런 노력을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 당일인 지난 9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긴급 통화를 갖고 한-미-일 3국의 공조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하지만 시진핑 주석과는 지난 5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별도 통화를 하진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北核) 실험에 대한 중국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중국 외교부 반응이 신속히 나왔고 앞으로 아마 안보리 결의를 추가 채택하는 과정에서 중국의 입장이 보다 분명해질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 측의 전망에도 외교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미국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북한을 두둔하는 중국의 입장이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시진핑 주석은 최근 G20 정상회의 기간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을 잇달아 만난 자리에서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를 강력 반대한 바 있다. 그러면서 시진핑 주석은 북한 문제에 있어서 제재 일변도보다는 대화를 병행하는 투트랙 대응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해외 순방 결과 관련 브리핑을 갖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입각해 핵우산, 재래식 전력 등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도발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김규현 수석은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2시간 30분 만에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 간 통화가 이뤄진 것을 두고 "북한의 핵실험 등 전략 도발 이후 최단 시간 안에 한-미 정상 간 통화가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미 간 항시 접촉 채널이 유지되고 있으며 한반도 위기 상황 관련 한미 정상을 포함, 각 레벨에서 신속한 협의 매커니즘이 가동되고 있음을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규현 수석은 "극도로 곤궁한 북한이 한두개의 핵무기를 더 갖는다고 배고픈 아이 한명을 더 먹일 수도 없고, 불 꺼진 집 하나에 등 하나를 더 밝힐 수도 없을 것"이라는 콜린 파월 국무장관의 말(2002년)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북한 지도부는 주민들의 열악한 생활고를 외면한 채 핵과 미사일에 광적인 집착을 보일수록 국제적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될 뿐이고 결국 자멸로 이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 오창균 기자
  • crack007@newdaily.co.kr
  • 뉴데일리 정치부 차장 오창균입니다. 청와대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와 주요 정당 활동을 취재해왔습니다. 舊 통진당과 종북세력의 실체를 파헤치고 좌파 진영의 선전선동에 맞서고 있습니다. 팩트와 진실을 확인해 보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에 앞장서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