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관 확인된 文·安과 차별화, '대통령=국군통수권자' 강조

홍준표, 천안함 둘러보며 "안보...문재인은 안 된다!"

"보훈에 대한 원칙 바로잡겠다. 5·18 민주화 유공자 보상 형평성 재고"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19:18:0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 "북한을 주적이라 말하지 못하는 자가 국군 통수권을 쥐는 게 맞느냐"고 비판했다.

지난 19일 KBS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가 '주적' 관련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자, 이를 강하게 꼬집으며 지지세를 결집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후보는 20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해군 제2함대 사령부를 방문해 천안함을 지켜본 자리에서 "이번 대선은 국군 통수권을 누가 가지느냐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정책에 관한 한 문재인 후보가 되면 안 된다. 모든 것을 북한의 김정은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그 점을 명확히 인식했으리라 본다"고 언급했다.

이어 "내가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제기한 문제제기는 색깔론이 아닌 본질론"이라며 "마치 5공화국 시절 운동권을 말하듯 피해가는 것은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날 용인·수원 등 경기 지역의 시장 유세를 앞두고 먼저 평택을 방문했다. 평택 2함대 사령부는 천안함·참수리호·연평해전 기념비 등이 있는 곳이다.

그의 안보 행보가 부각된 것은 지난 19일 진행된 KBS TV토론회의 영향 탓이다.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대북·안보관에서 의문스러운 답변을 내놓으면서 유일한 보수, 강한 대북 정책을 표방하는 홍 후보가 새삼 부각된 것이다. 당시 문 후보는 '주적이 누구냐'고 묻는 유승민 후보의 질문에 "주적이라 이야기할 수 없다"고 답했고, 안철수 후보는 "(불법 대북송금에) 공도 있고 과도 있다"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같은 자리에서 보훈 공약도 발표했다. 홍 후보는 "대한민국이 수많은 국난을 극복하고 오늘날 번영을 누릴 수 있는 것은 대한민국 국가유공자 분들의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들의 허신과 희생에 비해 국가 보훈정책이나 예우가 충분치 못하다.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도록 관련 법규와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공언했다.

여기에는 ▲국가 유공자 예우, 지원강화 ▲국가보훈처 장관급으로 승격 ▲참전명예수당 무공명예수당 10만원 이상 인상 ▲ 75세 이상 참전 유공자의 보훈병원 진료비 감면율, 위탁병원 지원연령 확대 ▲제3 현충원 조성 ▲군가산제 재추진 ▲사병봉급 임기내 30만원으로 인상 ▲사병에 영상진료와 응급 후송 시스템 등 의료지원체계 개선 ▲예비군 훈련 보상비 5만원까지 인상 등이 포함됐다.

특히 그는 "보훈에 대한 올바른 원칙을 정립하겠다"며 5·18 민주화 유공자에 대한 보상이 과도하지 않게 바로잡겠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건국훈장 보상금이 약 525만 원인 반면, 민주화 운동 보상금은 이보다 10배가 많은 1인 평균 5천 572만원 이었다"며 "심지어 1989년 부산 동의대 사태 관련자도 민주화보상법 제정에 따라 2001년 51명이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받았지만, 당시 순직한 7명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부 이후인 2009년에 들어서야 보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