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D-1에 자유 민주 유권자는 패배주의부터 극복해야

'포기' 말고 '몰표'를! 보수여, 일어나자!

류근일 칼럼 | 최종편집 2017.05.08 07:17:2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류근일 칼럼

D-1에 자유 민주 유권자는 패배주의부터 극복해야

 자유 민주 우파 유권자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투표장에 임해야 할까?
패배주의를 극복하고 자신만만한 정당성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
최근 체제 변혁파는 '적폐청산'이란 이름으로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뽑아준
자유 민주 우파 자체를 '수구-극우 보수' '썩은 보수'로 폄훼해
이를 정치지형에서 아예 쓸어버려야 한다는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잘못이 있었다면 헌법과 실정법에 따라 처리하면 될 일이다.
그것도 지극히 정당한 사법적 형식과 절차로. 그렇지 않고 이것을 자유 민주 우파 또는
보수진영 전체의 본질적 죄악인양 규정해 이 세력의 존재 자체를 궤멸시켜야 한다는 식으로
몰아가는 것은 적나라한 숙청과 혁명의 발상이다. 

 그래서 그런지, 자유 민주 우파 유권자 내지 보수 유권지들 스스로 심리적으로 위축돼
여론조사에도 응하지 않는 등 뒷전으로 숨어버리는 경향이 있어 왔다.
그리고 "누구에게 투표할지 몰라" 이리 저리 분산되고 방황하는 경향도 있어 왔다.
의욕상실, 자신감 상실, 의기소침, 패배주의에 사로잡혔던 것이다.
그러나 이건 절대로 그럴 이유가 없는 공연한 기죽음이다.
보수 정치 지도급들에게는 혹시 잘못이 있었는지 몰라도,
보수 유권자들에게는 아무런 잘못도 없었다.

 그럼에도 체제 변혁파는 "너희들 보수 유권자들도 죄인이야" 하는 식으로 분위기를 몰아가
보수진영 전체를 '죄 없는 죄의식'에 사로잡히게 만들었다.
이는 저들의 교묘한 심리전에 걸려든 것일 뿐, 사실에 있어서는 그럴 이유가 하나도 없다.
그러니 이제는 저들이 만들어 씌운 허위의 열패감에서 벗어나 다시 일어서야 한다.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나의 한 표를 어디로 어떻게 집결시켜야 할 것인가를 냉철하게 판단하고 정정당당하게 한 판 승부에 임해야 한다.

  주눅 들림을 떨쳐버리고 악몽에서 깨어나자.
제정신과 맑은 정신으로 되돌아가자. 그리고 대오를 정비하자.
적이 누군지 우군이 누군지 명확하게 분간하자.
범(凡) 자유 민주 우파끼리 총질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오로지 주적(主敵)을 향해서만 정확하게 조준해야 한다.
그리고 지성(至誠)이면 감천(感天)이란 자세로,
기도하고 간구하는 자세로 한 표를 값지게 던지자.

  단결하고 합세하자.
패배주의와 분열이 우리의 최대의 적이다.
보수 정치인들은 분열했어도 보수 애국 국민은 분열할 이유가 없다.
D-1이다.
감연히 일어나 나가서 싸우자. 

류근일 / 전 조선일보 주필/ 2017/5/8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