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보는 원작 영화들이 몰려온다"

[영상]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7번째 내가 죽던 날', 스크린 완벽 재현

<석조저택 살인사건> <7년의 밤>부터 <7년의 밤>까지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5 17:05:1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5월을 시작으로 극장가는 믿고 보는 원작 바탕의 영화들의 개봉이 이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뉴욕타임즈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 원작의 타임루프 판타지 <7번째 내가 죽던 날>, 빌 S. 밸린저의 소설 [이와 손톱]을 원작으로 한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등 제작부터 관심을 모았던 작품들이 드디어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원작 영화 스크린 러시, 올해도 계속된다!"
<7번째 내가 죽던 날> <석조저택 살인사건> <아메리칸 패스토럴>


거물급 히어로가 매달 찾아오는 극장가, 블록버스터에 피로감을 느껴 보다 신선한 영화를 원하는 관객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 있다. 바로 기발한 아이디어와 탄탄한 스토리의 힘을 가진 영화들이 5월을 시작으로 줄줄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어 시선을 모으고 있는 것.

가장 먼저 지난 5월 9일 개봉으로 첫 스타트를 끊은 작품은 빌 S. 밸린저의 소설 [이와 손톱]을 원작으로 한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이 그 주인공이다. 고수, 김주혁 배우의 캐스팅으로도 시선을 모은 영화는 손가락만 남긴 의문의 살인사건을 둘러싸고 최고의 재력가와 정체불명의 운전수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타임지 선정 20세기 100대 영문 소설로 꼽히는 필립 로스의 [미국의 목가]를 원작으로 한 영화 <아메리칸 패스토럴>도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행복한 삶을 살던 한 남자가 폭발 테러 살인사건 개입 의혹을 받게 되면서 모든 게 무너져 내리는 스토리는 이완 맥그리거가 감독이자 배우로 참여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5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에 찾아오는 영화 <7번째 내가 죽던 날>도 독특한 소재와 흡입력으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데뷔와 동시에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와 아마존닷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로렌 올리버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7번째 내가 죽던 날>은 영화화가 확정되면서 독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영화 <7번째 내가 죽던 날>은 읽기 시작하면 멈출 수 없는 원작의 강력한 흡입력을 바탕으로 죽던 날이 반복되는 타임루프 소재의 미스터리한 매력을 보여주며, 러닝타임 내내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불어 주인공 ‘샘’(조이 도이치)의 마지막 날을 통해 들여다본 누군가의 하루는 예상보다 더 크고 깊어 다양한 세대의 관객들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여기에 <23 아이덴티티> <문라이트>와 같은 최정예 제작진의 참여와 <노바디 웍스>로 인정받은 라이 루소 영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이 시너지를 일으켜 제33회 선댄스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이뤄 신뢰를 더하고 있다. 또한 조이 도이치, 할스톤 세이지와 같은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의 열연은 영화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어 5월의 마지막 날 관객들을 제대로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작품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냈다 하면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리는 정유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7년의 밤>은 세령호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와 딸을 잃고 복수를 결심한 남자 사이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리고 일본에 이어 한국 서점까지 휩쓴 <골든 슬럼버>(가제)도 시선을 모은다. ‘온 세상이 추격하는 한 남자’라는 부제를 단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강동원, 한효주의 캐스팅 소식이 더해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처럼 5월에 찾아오는 <7번째 내가 죽던 날>과 같이 독자들로부터 이미 검증된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은, 믿고 보는 스토리와 원작 그 이상의 상상력에 다양한 영화적 요소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5월, 원작 영화의 흥행을 이끌 <7번째 내가 죽던 날>은 사고로 목숨을 잃은 샘이 알 수 없는 이유로 그날이 반복되는 것을 깨닫고, 내일로 가기 위한 시간을 그린 타임루프 판타지로 오는 5월 31일 개봉한다.


[자료 제공 = 더홀릭컴퍼니]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