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광석과 딸은 정말 살해당했나?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검찰, 故김광석 딸 사망사건 재수사 착수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23 00:01:4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1996년 1월 6일 갑작스레 우리 곁을 떠난 가수 김광석은 물론, 고인의 딸 서연 양이 타살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검찰이 재수사에 나섰다.

22일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가 고발한 사건을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에 배당,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전날 故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를 상대로 검찰에 제출한 고발장에서 "고인의 저작권과 저작인접권 상속자인 딸 서연 양이 타살됐을 가능성이 있고, 고인의 전 재산을 갖고 있는 서해순씨가 애당초 저작권 소송 도중 딸의 죽음을 재판부에 알리지 않았다는 점이 매우 의문스러운 상황"이라며 "현재 출국을 준비 중인 서씨에게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기자의 주장에 따르면 평소 서씨는 주위 사람들에게 "자신의 딸이 미국에서 잘 살고 있다"고 말해왔으나 정작 서연 양은 지난 2007년 12월 23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한 대학병원에서 숨진 것으로 밝혀졌다.

사인은 급성 폐렴. 당시 고인의 유족과 100억원대 저작권 분쟁을 벌이고 있던 서씨는 재판부에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결국 이듬해 대법원은 이미 사망한 서연 양에게 저작권이 있다는 확정 판결을 내렸다.

이와 관련, 고발장 접수 현장에 동참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당시 경찰은 서연 양이 치료를 받던 중에 사망했다고 밝혔지만, 병원 차트를 보면 이미 사망한 상태에서 병원에 실려왔다는 기록이 있다"며 "이에 대한 서씨의 해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자는 "자신이 연출한 영화 '김광석'은 서씨를 김광석을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혐의자)로 지목하고 있다"며 "▲당초 서씨가 주장했던 김광석의 여자관계나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얘기들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고, ▲고인은 사망 직전 과음을 하지도 않았으며, ▲스스로 목을 매 숨진 것으로 전해진 김광석의 목 뒤쪽에 삭흔이 없는 등, 의문스러운 정황들이 한 둘이 아니"라고 밝혔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