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盧 640만 달러 뇌물수수 밝힐 특검 추진할 것"

한국당, 정진석 의원 고소한 노건호씨에 맞불… 640만 달러 행방·자살 경위 조사 촉구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26 10:33:1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밝힐 특검을 제안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2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비극적 죽음과 관련된 640만 달러 뇌물 수수의 진상과 행방, 자살경위 등 갑작스런 서거로 덮어놨던 의문들을 명명백백하게 진상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본"며, 특검을 하자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정진석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의 자살 원인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 "본질적 취지는 전임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보복이 악순환 되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전 정부 기관을 동원해서 벌이는 정치보복 작태를 개탄하고 우려하는 것은 정진석의원 뿐만이 아니"라며 "이런 지적도 못 받아들여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된 전말이 검찰 수사를 통해서 밝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 원인을 부부싸움으로 지목한 것과 관련 정부·여당의 정치공세가 심해지고, 전날엔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가 정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자 이러한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는 "현직 대통령 재임 중 일가가 수백만 달러 뇌물 받았다는 것은 그냥 덮고 넘어갈 수 없다"며 "이를 규명하는 것이야말로 적폐청산"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권이 임명한 검찰수뇌부의 정치적 중립성 의문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정당한 수사 이뤄지기 어렵지 않냐는 입장이지만 특검을 통해 모든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청산과 정치보복에 목을 매는 것이 이 정권이고 이제 전직 대통령 아들이 직접 나선 이상, 모든 현실에 대한 진실 규명이 이루어져야 옳다고 판단한다"며 "특검이 이뤄지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