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헌정 지휘 '브루크너 전곡', 美 협회 '올해의 음반상'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11 15:07:5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임헌정의 지휘 아래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한 안톤 브루크너(1824∼1896)의 교향곡 전곡 실황 앨범이 미국 브루크너 협회의 '올해의 음반상'을 수상했다.

협회는 지난 1년 동안 발매된 음반들 중에서 국내 '브루크너: 9개의 교향곡'을 최고의 앨범으로 선정했다.  

한국 음악가 최초로 9개의 교향곡 전곡을 상업적인 발매를 통해 많은 대중들에게 소개했다는 점과 한국에서 브루크너 음악을 알리는 데 이바지 했다는 점을 높이 샀다.

2014~2016 예술의전당 기획공연으로 시작한 '브루크너 교향곡 전곡 사이클' 공연의 실황연주 음반 '브루크너: 9개의 교향곡'은 지난 3월 10장의 CD로 발매돼 클래식 애호가들의 관심을 받았다.

국내 오케스트라로서는 최초로 실황녹음을 음반으로 만들어 일반 발매하는 사례로 이어져 클래식 음악 시장에서는 드문 선례를 만들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특히 1번, 2번, 5번 교향곡의 듣기 어려웠던 뛰어난 판본의 레코딩을 선보였다.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은 "이번 선정 소식을 통해 예술의전당이 세계적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콘서트 기획 방향을 제시했으며, 클래식 연주 레코딩 역량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1931년 설립한 미국 브루크너 협회는 브루크너 음악과 삶을 많은 대중들에게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회장으로는 브루크너 교향곡 해석서와 1888년 판본을 편집한 미국의 저명한 음악학자 벤자민 코르스테브, 부회장은 음악학자 윌리엄 캐러건이 역임하고 있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1985년 창단 이래 30여년간 국내외에서 매년 90회 이상 연주활동을 하며 한국의 교향악의 위상을 높여 왔다. 현재 약 100명의 임직원과 연주단원들이 2명의 상주작곡가와 함께 공연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휘자 임헌정은 1974년 제14회 동아음악콩쿠르의 대상 수상자 중 유일하게 작곡 부문에서 수상했다. 2014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제5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역임했다. 현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지휘전공 전임교수로 32년째 재직 중이다. 

[사진=유니버설뮤직,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