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국감 첫날 포부… "자유대한민국 수호하는 국감"

정권 심판 칼 갈아… 안보·경제 현안 집중 할 듯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12 09:48:1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 첫날인 12일 "자유대한민국을 반드시 수호해나가는 국감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국정감사를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전쟁터로 생각하고 국회의원뿐 아니라 모든 구성원이 일치단결해서 문재인 정권 무능과 신적폐, 원조적폐를 심판하기 위한 총력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적폐청산 연대 시도 등을 하고 우리 당을 적폐 동조세력으로서 각인시킬 필요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한다"며 "대한민국의 안보가 급박한 상황에서 한마디로 수준 낮은 정치공작에 골몰한 민주당이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 집권 첫날 당사를 방문해 야당을 국정 동반자로 하겠다고 말한 협치 정신은 어디로 갔냐"고 반문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경제 정책’의 문제점을 짚었다.

김 위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에 대해 "사회주의식 분배 추진은 중단하고 혁신성장의 알맹이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법인세와 최저임금 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법인세 문제에 대해 "지구상 어느 나라도 현재 법인세 인상을 추진하고 있는 나라는 없다:며 "법인세는 기업의 영업 이익을 고스란히 앗아 가는 대책이기 때문에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구상 어느 나라도 시도해본 적 없는 국민 세금으로 최저임금을 보전해주는 시도는 그만둬야 한다"며 "분배제도 사회주의 정치를 중단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