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당신은 '통하고' 있습니까?" 소비자와 통하는 콘텐츠 큐레이팅

"효과적인 소통 비법? 이 책 한 권이면 충분"
대표적 기업·기관 사례 통해 '소통 능력' 극대화 도모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14 18:43:2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청와대는 물론 국내 민간 기업과 공공 기관들의 '소통 우수사례'를 모은 신간 『소비자와 통하는 콘텐츠 큐레이팅』이 나와 주목된다(더플랜). 한국인터넷소통협회(회장 박영락)가 대한민국인터넷소통대상·대한민국소셜미디어대상 10회를 맞아 발간했다.

이 책은 올 한해 발군의 소통 능력을 발휘한 70여 기업과 공공기관의 소셜미디어 활용에 대한 실질적인 성공과 실패 사례를 통해 국내 소셜미디어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이정표를 제시하고 있다.

국내 대표적인 기업과 기관들이 빠르게 변모하고 있는 '소통 환경'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담당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소셜미디어를 전략적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바로미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책은 크게 세 가지로 구성돼 있다. 첫 번째는 콘텐츠 칼라에 대한 이야기다. 소비자가 선정한 우수 콘텐츠를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상징하는 색깔에 맞춰 '콘텐셜 컬러(Contential Color)'로 명명하고 큐레이팅했다. 두 번째는 소비자가 선정한 기업의 우수 콘텐츠 사례를 수록했다. 세 번째는 공공부문의 우수 콘텐츠를 담았다.

올해 기업(관)은 '업의 특성'을 반영한 전문 정보를 큐레이팅하는 수준을 넘어 '브랜드 저널리즘'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제 기업(관)의 소셜미디어는 언론과 방송을 경쟁 상대로 삼고 있는 상황이다. 깊이 있는 콘텐츠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동영상 콘텐츠 및 타이밍 콘텐츠 강화, 서포터즈 역할 확대, 고객참여형 프로모션 다양화, 온·오프라인 및 미디어·콘텐츠 믹스 등의 소통마케팅 활동도 꾸준하다.

이 책의 저자인 박영락 한국인터넷소통협회장은 "다양한 뉴미디어 소통채널의 등장으로 콘텐츠가 홍수를 이루고 있는데, 콘텐츠 소비행태의 변화로 소비자와 통하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컬러와 차별적인 콘텐츠로 승부해야 한다"며 "과연 우리 회사는 브랜드 가치 상승과 판매 촉진을 위해 어떤 색깔의 콘텐츠로 소통하고 있는지, 우리 기관은 정책의 효율적인 마케팅을 위해 어떤 컬러로 국민과 만나고 있는지, 이 책이 자신만의 색깔로 고객과 길게 호흡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작은 디딤돌이 됐으면 한다"고 소개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최하고 소통콘텐츠연구소가 주관하는 제10회 대한민국인터넷소통대상·대한민국소셜미디어대상 시상식은 오는 15일 오후 1시부터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이번 시상식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가 후원한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