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에서 나가라!" …당원 반발에 당황한 안철수

박지원 "지도부가 위기 온 것도 몰라"… 천정배 "바른정당과 통합은 적폐연대"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06 17:29:0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평화개혁연대 토론회에 참석해 바른정당과 통합에 반대하는 당원들로부터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안 대표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위한 평화개혁세력의 진로와 과제' 토론회에 참석했다. 평화개혁연대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반대 모임으로, 박지원 전 대표, 천정배 의원, 정동영 의원 등 호남 중진 의원이 이끌고 있다.

이날 참석한 일부 당원들은 안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는 와중에 '안철수는 철수하라', '정신 차려라', '당에서 떠나 한국당으로 가라', '물러나라' 등의 고성을 질렀다. '꺼져라' 등의 욕설도 난무했다.

안 대표는 통합에 반대하는 당원들의 반발에 대응하지 않았지만, 곤혹스러운 상황 연출에 얼굴이 붉어지기도 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 자리가 승리의 길을 모색하는 길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국민의당의 역할과 지방선거 승리 방안에 지혜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때도 '나가서 통합하라' 등의 외침이 여기저기에서 들려왔다.

안 대표는 발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디서든 선동하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라며 "일일이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합 반대파를 설득할 논리를 묻는 질문에는 "사자구도 선거를 치르면 굉장히 어려워진다"며 "어떻게 외연을 확대할지 치열하게 논의해야 할 시점"이라고 답했다.

안 대표가 당원들의 항의를 받은 것과 달리, 호남 지역구 의원들은 당원들의 환호성과 박수갈채 받았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발언에서 "국민의당이 위기인 것보다 더 큰 위기는 당 지도부가 위기가 온 것을 모르고 있다는 것"이라며 "호남이 없었다면 안철수의 새정치도, 다당제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박 전 대표는 "우리가 언제부터 바른정당의 결재를 받아 예산 통과시켰나"라며 "우리는 유승민 대표의 결재를 받을 필요 없는 제3 당 국민의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3당 합당 추진설(說)을 언급하며 "제2의 YS길로 가서 결국 한국당까지 통합하려는 시도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며 "당을 분열시키는 통합 논의는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천정배 의원도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맹비난을 펼쳤다.

천 의원은 "대표가 당을 그릇된 방향으로 끌어가려 한다"며 "냉전적 안보관을 고수하고 망국적 지역패권주의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평화개혁연대와는 거리가 먼 세력에게 끌려간다"고 힐난했다.

그는 또 "통합은 반 문재인, 반 개혁, 반 민심의 적폐 연대가 될 것"이라며 "이는 곧 자멸의 길"이라고 몰아붙였다.

한편 안 대표는 평화개혁연대 토론회에서 발언을 마치자마자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수권 비전위원회 주최 '촛불 민주주의와 다당제 민주주의'에 참석했다. 

안 대표는 이날 축사에서 또다시 외연 확장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정당이라 하면 자기 중심을 잡고 외연을 확장해 수권해야 한다"며 "거기서 중요한 것은 분명한 정체성과 외연 확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둘 중 하나만 하면, 새로운 인재가 모이지 않거나 지지자가 혼란을 느끼고 실망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