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민낯 드러낸 '한-미 동맹 축소' 운운

"한미동맹 불필요" "군사훈련 중단" 쏟아내는 文(대통령)의 멘토들”

류근일 칼럼 | 최종편집 2018.01.05 08:10:4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류근일 칼럼

 “北 손짓만 했을 뿐인데… "한미동맹 불필요" "군사훈련 중단" 쏟아내는 文(대통령)의 멘토들”

 이건 조선일보 정시행 기자가 2018/1/4일자에 쓴 기사 제목이다.
이 기사엔 편집자의 이런 부제들도 달려 있다.

 “문정인 "남북관계 풀리면 한미동맹 과도한 의존 불필요… 김정은 예측 가능해"

정세현 "北 회담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요구하면 받아야… 당분간 도발 안 할 것"

美 위협 탓 한반도 위험해진다는 北 논리 확대 재생산“

 자, 이 사람들이 정말 무얼 어쩌겠다는 것일까?
정시행 기자의 보도대로라면 이들은 결국 한-미 동맹이 손상되는 한이 있더라도
이른바 ‘민족공조’로 갈 작정인 듯싶다.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의 존립을 지탱해온 안보의 기축(基軸)이 뒤집힌다는 이야기다.

 한-미 동맹은 동아시아 대륙의 막창자 꼬리의 남쪽 반(半)에 위치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선 절대적으로 필요한 안전장치다.
중국-러시아-김정은 정권의 3각 제휴에 대해 세력균형을 유지하려면
우리로선 불가불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미국과 손잡을 수밖에 없다.
이건 좌익이 비방하는 ‘외세의존’이 아니라, 가치동맹에 기초한 안보동맹이다.
바로, 국가적 생존을 위한 외교요 국제정치인 것이다.

 그런데 이걸 흔들겠다고?
도대체 왜, 무얼 하려고?
‘민족공조’를 하기 위해서라고?
아니,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수용소 체제 사이에 공조가 있을 수 있나?
기껏 있다면 공존, 교류다. 그런데 이건 북한이 하지 않으려 한다.
그렇게 했다가는 김 씨 '유사(類似) 천황제‘를 유지할 수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 저들은 대문 걸어 잠그고 핵을 개발해 한-미 동맹을 끊게 만들고
남한을 무장해제한 다음, 연방제라는 과도기를 거치며
'대한민국 현대사‘ 전체를 청산-자멸 시키고 결국은 집어삼킬 궁리를 한 것이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으로선 한-미 동맹을 더 강화하려고 난리 불루스를 쳐도 모자랄 판에,
뭐 그걸 오히려 축소하자고?
이 사람들 정말 보자보자 하니까 작심하고 나섰네.
기가 막혀 말이 안 나온다. 

 하기야 이런 사태를 미리 제압하지 못한 쪽의 무사-안일-나태-무력-방심을 자탄(自嘆)해야지, 누구에게 책임을 떠넘길 것인가? 패배한 쪽은 할 말이 있을 수 없다.
패장(敗將)-패졸(敗卒)들이 무슨 체면 선다고 변명할 여지가 있겠는가?

류근일 / 전 조선일보 주필 / 2018/1/4
류근일의 탐미주의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